즐겨찾기 추가
  • 로그인
  • 회원가입
  • ID/PW 찾기
  • 블로그
  • 페이스북
  • 프린트
건강 POST
건강 POST
제목 [연구] "고지혈증 치료제 용량 따라 골다공증에 영향"

페이스북 프린트 링크

등록일 2019-10-01 11:04

조회수 48



스타틴 계열의 고지혈증 치료제가 복용 용량에 따라 골다공증을 억제 또는 촉진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오스트리아 빈 의과대학 임상 내분비과 미하엘 로이트너 교수 연구팀은 오스트리아인 780만명의 빅데이터 중 매일 스타틴을 최소한 1년 이상 복용하고 있는 사람과 골다공증 진단을 받은 사람들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외신들이 보도했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로바스타틴, 프라바스타틴, 심바스타틴, 로수바스타틴을 용량 10mg 이하로 복용하는 그룹은 스타틴을 전혀 복용하지 않는 그룹보다 골다공증 진단율이 낮고 20mg이 넘는 용량을 복용하는 그룹은 골다공증 진단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용량이 올라갈수록 이러한 경향은 더욱 뚜렷해졌다. 이러한 연관성은 남녀가 모두 같았으며 고령, 과체중 등 골다공증 위험요인들을 고려해도 변함이 없었다.

스타틴은 간(肝)에서 콜레스테롤의 합성을 억제한다. 하지만 콜레스테롤은 체내에서 이루어지는 많은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 특히 에스트로겐과 테스토스테론 같은 성호르몬의 생성에 꼭 필요하고 성호르몬의 부족은 골다공증의 원인이 된다. 특히 폐경기의 여성은 에스트로겐이 부족해지면서 골다공증 위험이 높아진다. 남성 호르몬 테스토스테론도 골밀도와 연관이 있다.

연구팀은 "스타틴으로 지나치게 콜레스테롤을 감소시키면 골다공증 위험이 높아질 것으로 판단하고 연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 연구결과는 '류마티스 질환 회보'(Annals of Rheumatic Disease) 최신호에 실렸다.


 

댓글

관련 POST

탈장
탈장수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