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 로그인
  • 회원가입
  • ID/PW 찾기
  • 블로그
  • 페이스북
  • 프린트

우리 가족 건강정보를 찾으세요?

광고로 유명한 곳이 아닌 진짜 믿을 수 있는 병원을 알려드립니다.
의료인과 전문기자, 소비자 평가단이 3중 4중으로 검증합니다.
진료 받기 전, 암과 핵심 질환별로 명의를 꼭 확인하세요.

우리동네 건강지도를 한눈에!

검사항목이 많을수록 좋은 검진? no! 도리어 해가 될 수 있습니다.
돈 버리고 건강만 해치는 막무가내식 검진프로그램을 걸러냈습니다.
당신이 원하는 검진센터의 프로그램을 무료로 진단해 드립니다.
올헬스 검진 처방전, 이젠 필수입니다.

우리동네 건강지도를 한눈에!

지역밀착형, 개인맞춤형 건강지도 서비스를 경험하세요.
나의 관심에 따라 건강정보가 꾸러미로 제공되는 지능형 건강지도입니다.
건강 관련 이벤트나 할인행사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습니다.

올헬스가 전하는 유산균 스토리

유산균스토리

혼전과 악화 반복에 높은 치료비까지...염증성장질환

‘염증성 장질환’은 호전과 악화를 반복하는가 하면 전신 질환을 동반하고 치료 비용도 많아 환자의 삶의 질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장연구학회(학회장 김주성 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는 ‘2019 행복한 장(腸) 해피바울 캠페인’ 일환으로 국내 염증성장질환(크론병, 궤양성대장염) 환자 439명을 대상으로 지난 9~10월 중 시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염증성 장질환은 위장관에 만성적으로 염증이 발생하는 희귀난치질환으로 원인은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최근에는 2030 젊은층 환자들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조사결과 환자들은 의료비 부담으로 인해 치료를 지연하거나 중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용 부담으로 인해 치료를 지연하거나 중단했다고 답한 환자가 11.6%에 달했고 이후 상태가 악화됐다고 응답한 경우는 10명 중 8명(80.4%)에 달했다.  

환자들은 월 평균 약 18만원, 연 평균 약 200만원 정도의 진료비(외래진료비+약제비)를 지출했다. 입원 시에는 1회 당 평균 약 190만원, 수술 시 1회 당 평균 약 260만원을 소요됐다. 

이동시간을 포함한 병원 진료에 소요되는 시간은 평균 약 5시간으로 조사돼, 비교적 긴 시간이 걸렸다. 응답자의 31.9%가 4~5시간이라고 답했고, 6시간 이상이라고 답변한 경우도 28.2%에 달했다. 

병원 내원을 위한 교통비로는 1회 당 환자 본인이 약 3만원을 쓰고 있었다. 병원 방문 시 주로 동행하는 사람은 부모가 59.4%로 가장 높았고, 배우자 27.4%, 기타 가족이 9.6% 순으로 나타났다. 

더불어, 환자가 입원 시 부모, 배우자, 자녀 등의 가족들이 간병을 하는 경우는 50.3%였다. 이는 가족 중에 염증성장질환 환자가 있을 경우 가족들이 병원 동행, 간병 등을 하면서 발생하는 간접비 부담도 크다는 점을 의미한다.  

이 같은 결과들을 토대로, 환자 1인 당 연간 소요하는 비용을 산출해보니 약 880만원에 달했다. 특히 질환 활동기에는 약 1000만원 이상의 비용이 발생하는 양상을 보였다. 

이는 진료비, 응급실 내원비, 수술비 등 직접적인 의료비 외에 질환으로 인한 환자와 가족의 노동 생산성 소실비(간병비 등), 병원 내원을 위한 교통비, 기타 건강관리비(건강보조제 구입, 운동 등) 등 간접적인 의료비를 모두 합산한 것이다. 

대한장연구학회 김주성 회장(서울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교수)은 “염증성장질환 환자들이 치료비 부담은 물론 전신에 동반되는 질환들과 정신적인 고통 등 생활 전반에 걸친 어려움이 크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특히 염증성장질환은 평생 치료와 관리가 필요한 중증 희귀난치질환으로 산정특례 혜택을 받고 있지만, 교통비, 간병비 등 간접비 부담도 상당하며 환자 60%가 의료비 지원을 받을 정도로 소득 수준이 낮아 의료비 부담이 결코 적지 않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Hit : 984

유산균스토리

전통 발효주 막걸리의 효능

우리나라 전통 발효주인 막걸리의 유산균이 항산화와 항균 효과가 뛰어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경기도에서 유통 중인 막걸리 10개(경기도 생산 5개 포함) 제품을 대상으로 유산균 85개 균주를 분리한 결과, 14개 균주에서 암과 노화의 원인으로 알려진 활성산소종을 제거하는 항산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이들 균주의 항산화 효과는 유산균을 넣지 않은 대조군보다 60% 이상의 항산화 효과를 보였다. 이는 43.8%의 항산화 효과가 있는 비타민C 500ppm보다 높은 수치다.

알코올을 분해하는 ADH 효소와 숙취의 원인물질인 아세트알데하이드를 분해하는 ALDH 효소 활성을 얼마나 증진하는지에 대한 조사에서는 14개 균주 모두 200% 이상의 효과를 나타냈다. 특히 아세트알데하이드를 빠르게 분해하는 효과는 최대 280% 이상의 효과가 있는 것으로 측정됐다.

14개 균주의 항균 활성을 측정한 결과에서는 식중독 세균(바실루스 세레우스)에 대한 항균효과가 항생제보다 뛰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세균성 식중독 치료와 예방에 쓰는 암피실린보다 2배 이상의 효과를 나타내는 균주는 3개 균주였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막걸리에 함유된 유산균이 면역 증강, 노화 억제, 항암성 기능 등 다양한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이번 분석이 전통 발효주를 생산하는 농가에 보탬이 되길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Hit : 1000

유산균 스토리

임신성 당뇨병 걱정된다면? "프로바이오틱스에 주목"

최근에 진행된 프로바이오틱스와 ‘임신성 당뇨병’과의 상관관계에 대한 흥미로운 연구에 대해 이야기해보려 합니다.

연구에 따르면 프로바이오틱스가 ‘임신성 당뇨병’의 발병 위험을 줄이고, 공복 혈당을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타고대학교, 웰링턴대학교, 오클랜드대학교는 이를 알아보기 위한 공동연구를 진행했습니다.

194명의 임신 초기 여성에게 프로바이오틱스의 한 종류인 락추로스 람노서스를, 200명에게는 가짜 약을 제공했습니다. 이후 임신 24-30주 사이에 임신성 당뇨병 여부를 평가했습니다.

그 결과 가짜약을 먹은 여성의 6.5%가 임신성 당뇨병을 앓았으며, 프로바이오틱스를 먹은 그룹은 2.1%뿐이었습니다. 이는 68%로 감소한 수치라고 합니다.


공복혈당 역시 프로바이오틱스를 섭취한 쪽이 가짜약을 먹은 그룹보다 유의미하게 낮았습니다.

연구팀의 줄리안 크레인 박사는 “프로바이오틱스의 보호 효과는 나이가 많거나, 예전에 임신성 당뇨를 앓았던 사람에게 더 강하게 나타났다”며, “이는 프로바이오틱스가 정상적인 장내 세균과 상호작용하여, 임신 중 포도당 수치를 낮출 수 있다는 흥미로운 결과”라고 말했습니다.


동일 연구진은 이전에 프로바이오틱스가 면역계에 영향을 미치고, 유아기 습진을 50%까지 감소시킨다는 연구를 진행한 바 있습니다.

Hit : 2405

명의상담 더보기

올헬스에 궁금한건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상담하러가기

올헬스 쏙쏙 카드뉴스 더보기

[이번주 쏙쏙] [카드뉴스] 신종 코로나, 아는 만큼 대처할 수 있다 20-01-03 [지난주 쏙쏙] [카드뉴스] 제 2 전성기, 막걸리의 효능 19-05-02

탈장
탈장수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