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 로그인
  • 회원가입
  • ID/PW 찾기
  • 블로그
  • 페이스북
  • 프린트
강윤식 원장의 진료일기
강윤식 원장의 진료일기
제목 무인공망 탈장수술이 있는지도 모르는 의사들

페이스북 프린트 링크

등록일 2019-02-20 13:43

조회수 285



"그런 수술이 있나요?"

부산 해운대에서 서울 저희병원까지 찾아오신 환자분이 대학병원 의사로부터 들은 말이라고 합니다.

환자분은 그간의 상황을 말씀 해 주셨는데 "한 대학병원에 갔더니 인공망 탈장수술을 한다며 수술 후 통증이나 땅기는 느낌이 있을 수 있다"는 등의 설명을 하더랍니다.

그래서 무인공망 수술이 있다고 하던데 그 수술은 어떠냐고 질문을 했더니 그런 수술도 있느냐 하며 전혀 의외라는 표정을 짓더라는 것입니다.

이처럼 인공망 탈장수술을 집도하는 의사들이 수술 후에 오는 통증에 대해 별거 아니라는 식의 인식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해외 상황들을 보면 절대 그렇지 않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영국 BBC는 수년간 인공망 탈장수술 후유증을 앓고 있는 영국인들이 6만명에 달한다고 보도를 하고, 캐나다 CTV에선 인공망 탈장수술 후 발생한 통증으로 자살 일보직전까지 갔었다는 세명의 환자 인터뷰를 방영하고 있습니다. 미 FDA 역시 인공망 부작용에 대해 3차례에 걸쳐 경고를 했습니다.

이 같은 상황에도 인공망에 대해 가벼운 인식을 갖고 있는 우리나라의 현실이 매우 안타까울 뿐입니다.

의사들이 인공망 후유증을 심각하게 받아들인다면 해결책에 대한 고민은 제쳐두고라도 다른 수술법이 있다는 사실쯤은 알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사실 무인공망 탈장수술은 생소한 수술이 전혀 아닙니다. 그 의사는 인공망이 본격적으로 서혜부 탈장수술에 사용되기 시작한 1987년 이전에 하던 서혜부 탈장수술은 모두가 다 무인공망 탈장수술이었다는 사실조차 모르고 있다는 의미입니다.

80년대 무인공망 탈장수술은 높은 재발률 등으로 외면 받았습니다. 하지만 현재 저희병원에서 시행하고 있는 강윤식 탈장수술은 과거의 무인공망 탈장수술과는 근본적으로 다른 서혜부 탈장수술입니다.

수술 범위가 훨씬 작고, 수술 시간도 짧으며, 수술 후 통증 정도, 입원기간 등에서도 전혀 비교되지 않을 정도로 우수합니다.

특히 무인공망 탈장수술의 가장 큰 문제였던 재발률을 낮췄습니다. 과거 10~30%이던 재발률이 강윤식 탈장수술은 0.2%밖에 되지 않습니다.

너무 자화자찬이 심하다고 생각하실 분이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강윤식 무인공망 탈장수술에 대해 공부(?)를 많이 해본 의사 혹은 전문가들이나 직접 수술을 받아보신 환자분들은 제 말에 동의를 하실 것입니다.





 

댓글

관련내용

탈장
탈장수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