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 로그인
  • 회원가입
  • ID/PW 찾기
  • 블로그
  • 페이스북
  • 프린트
올헬스가 전하는 유산균 스토리
올헬스가 전하는 유산균 스토리

'염증성 장질환' 젊다고 안심 NONO

조회수 : 242

페이스북 프린트 링크

유산균 스토리
'염증성 장질환' 젊다고 안심 NONO















젊다고 안심해선 안되는 질환이 있다. 궤양성대장염, 크론병 같은 염증성장질환이 그것이다.

과거 서양에선 흔한 병이었지만, 식생활이 서구화되면서 우리나라도 환자가 빠르게 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7년 진료받은 염증성 장질환 환자는 약 6만명(궤양성대장염 4만명, 크론병 2만명)에 달한다. 대부분의 환자들이 15~35세로 젊은 나이에 발병한다. 유전적인 요인에 가공식품, 흡연, 항생제 등 환경적 요인이 더해져 발병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평생 증상을 조절 및 관리해야 하는 질환이기 때문에 관리에 소홀하면 삶의 질이 떨어질 수 있어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

염증성 장질환은 몸을 보호하기 위한 면역체계가 장 점막을 외부 물질이라고 오인해 공격하면서 염증 반응이 일어난다. 장 점막의 면역세포가 장내 세균이나 바이러스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지나치게 활성화돼 장 점막을 공격하는 것이다.

궤양성대장염은 대장 점막에 다발적으로 궤양이 생기며 대장 점막이 충혈되면서 붓고 출혈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염증이 몇군에 떨어져 있지 않고 이어져 있는 것이 특징이다. 대장에만 국한되어 발생하며, 어두운색의 출혈, 점액 등이 변에 섞여 나오거나, 심한 경우 하루 수십 회의 설사와 복통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비슷한 증상을 나타낼수 있는 과민성 장증후군, 감염성장염, 치질 등으로 오인하여 발견이 늦어질 수 있는데, 만약 이런 증상이 4주 넘게 이어지며 호전과 재발을 반복한다면 염증성 장질환을 의심하고 대장내시경 등의 검사를 통해 확인할 필요가 있다.

크론병은 궤양성대장염과 달리 입부터 항문까지 소화기관의 어느 부분에서도 발생할 수 있다. 특히 소장, 대장, 혹은 양측 모두에 발생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또한 병변이 연속되어있지 않고 띄엄띄엄 관찰된다.

초기에는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정도의 증상이 아니고, 사회활동이 왕성한 젊은 사람들에게 생기기 때문에 진단이 늦어지는 경우가 많은데, 증상이 계속되고 잘 치료되지 않을때는 대장내시경, 소장촬영 등 정밀검사를 실시해야 한다.

염증성 장질환은 증상이 사라졌다고 완치된 것으로 판단하지 않는다. 일시적으로 증상이 없는 상태일 경우가 많으며, 과로, 과식, 감기, 스트레스 등 가벼운 자극에도 증상이 재발하기 쉽다. 급작스럽게 증상이 악화돼 심한 설사와 출혈은 물론 장 마비를 일으키거나 장 천공이 생기기도 한다. 대부분 약물로 치료하지만 대량 출혈이 멈추지 않거나, 대장 천공으로 복막염이 된 경우에는 대장의 전부 혹은 일부를 잘라내는 수술을 하기도 한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소화기내과 진윤태 교수는 "염증성 장질환은 고혈압이나 당뇨병처럼 평생 관리하는 병으로 받아들여야 한다"며. "증상이 없더라도 안이하게 생각하지 말고 주기적으로 철저히 관리해야 재발의 횟수나 정도를 줄일 수 있고 결과적으로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염증성 장질환은 반복되는 재발로 우울감을 호소하는 젊은 환자들이 많다"며, "환자뿐 아니라 가족들에게도 힘든 질환이기 때문에 사회적인 이해와 배려가 절실히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탈장
탈장수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