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 로그인
  • 회원가입
  • ID/PW 찾기
  • 블로그
  • 페이스북
  • 프린트
올헬스가 전하는 유산균 스토리
올헬스가 전하는 유산균 스토리

우울증 극복하려면? "장 건강에 주목"

조회수 : 1394

페이스북 프린트 링크

유산균 스토리
우울증 극복하려면? "장 건강에 주목"
프로바이오틱스와 우울증의 상관관계
프로바이오틱스, 그 중에서도 락토바실러스가 우리의 기분에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습니다.
  
버지니아 대학교 연구팀은 창자 속 락토바실러스 수치가 낮아질수록 우울증이 생기기 쉽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반대로 이를 섭취하면 우울감을 줄일 수 있습니다.
  
연구팀의 Alban Gaultier 교수는 “우리의 연구는 장내 박테리아의 이상적인 환경인 ‘마이크로바이옴’을 변화시켜, 항우울제나 약물의 부작용으로 자유로울 수 있다는 희망을 주는 것에 그 의의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약물이 아닌 식이요법을 통해 장내 박테리아 환경을 바꾸고, 이를 통해 건강과 기분을 전환시킬 수 있다는 주장인데요, 연구팀은 실험쥐를 통해 락토바실러스의 효과를 알아봤습니다.
  
연구 결과 쥐가 스트레스를 받을 때, 장내 락토바실러스의 수준은 낮아졌습니다. 또한 우울한 행동을 동반함이 함께 관찰됐습니다.
  
연구자들은 락토바실러스의 수치가 우울증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진 ‘키누레닌(kynurenine)’이라는 혈액 내의 대사물질 농도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라고 전했습니다. 락토바실러스 수치가 떨어지면 키누레닌의 분비가 많아져 우울 증상이 나타납니다.
  
많은 선행 연구들은 키누레닌과 뇌의 직접적인 연관관계를 규명하진 못했지만, 키누레닌이 증가하면 몸의 염증반응dl 증가한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염증과 우울증은 직접적인 연관이 있고요. 이런 염증은 가공곡물, 트랜스지방과 정제된 당류의 섭취를 통해 주로 유발되곤 합니다.
  
종합하자면 우울감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정제된 탄수화물이나 당류의 섭취를 줄이고, 락토바실러스군의 프로바이오틱스의 적정수준을 회복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탈장
탈장수술